수출입은행, 미얀마에 EDCF 지원···경제협력 강화
수출입은행, 미얀마에 EDCF 지원···경제협력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정부 통합데이터센터·산업단지 주변 인프라 사업'에 총 1억6000만달러
(왼쪽부터)엄성용 수은 경협사업1부장, 한 쪼(Han Zaw) 미얀마 건설부 장관, 강승중 수은 수석부행장, 소 윈(Soe Win) 미얀마 기획재무부 장관, 씨 씨 피용 (Si Si Pyone) 미얀마 기획재무부 국장이 3일(현지시간) 미얀마 네피도에서 미얀마 기획재무부 '전자정부 통합데이터센터 구축사업', '한-미얀마 산업단지 주변 인프라 구축사업'에 총 1억6000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왼쪽부터)엄성용 수은 경협사업1부장, 한 쪼(Han Zaw) 미얀마 건설부 장관, 강승중 수은 수석부행장, 소 윈(Soe Win) 미얀마 기획재무부 장관, 씨 씨 피용 (Si Si Pyone) 미얀마 기획재무부 국장이 지난 3일(현지시간) 미얀마 네피도에서 미얀마 기획재무부 '전자정부 통합데이터센터 구축사업', '한-미얀마 산업단지 주변 인프라 구축사업'에 총 1억6000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미얀마 '전자정부 통합데이터센터 구축사업'과 '한-미얀마 산업단지 주변 인프라 구축사업'에 총 1억6000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미얀마 '전자정부 통합데이터센터 구축사업'은 미얀마 정부 부처가 활용할 통합데이터센터와 재해복구센터, 정부서비스망을 구축하고, 이에 필요한 IT 기자재 등을 공급하는 프로젝트다.

미얀마 정부는 국가경제개발정책의 일환으로 정부 운영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전자정부시스템 구현을 추진 중이다.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각 부처의 다양한 시스템을 통합해 운용이 가능해진다.

이 사업엔 총 9400만달러의 EDCF가 지원된다.

함께 체결한 '한-미얀마 산업단지 주변인프라 구축사업'은 한국의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미얀마 건설부가 합작으로 조성하는 산업단지 주변에 용수·도로·전력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총 6200만달러의 EDCF가 지원될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미얀마에 외자 유치 및 일자리 창출이 늘어나고, 한국기업의 미얀마 진출이 활발해지는 등 지역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은은 이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포함한 9개 기관과 원팀(One Team)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필요한 금융지원도 검토할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오늘 체결한 차관공여계약은 외교부가 같은날 체결한 2018~2022년 한-미얀마 EDCF 기본약정에 의거해 처음 차관계약을 체결하는 사업"이라며 "향후 추진될 인프라와 정보통신기술(ICT) 사업에 있어 한국기업의 진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