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과학재단, 지원 대상 신진과학자 4명 추가
서경배과학재단, 지원 대상 신진과학자 4명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부터 선정된 14명한테 5년간 최대 25억원 연구비 지급
18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린 2019 서경배과학재단 신진 과학자 증서 수여식에서 서경배 이사장(가운데)과 과학자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사진=서경배과학재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19일 서경배과학재단이 생명과학을 연구하는 신진 과학자 4명을 새로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경배과학재단은 2017년과 이듬해 과학자 5명씩을 선발했고 올해 4명을 추가로 뽑아 5년간 최대 2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1월 시작된 올해 연구과제 공모에는 임용 5년 미만의 신진 과학자들로부터 연구 제안서 83건이 접수됐다. 심사위원단은 30개 제안서를 서면 심사하고 11개 제안서를 발표 평가 대상으로 추렸다. 이후 최종 심사를 통해 '적응 면역'과 '신경 후성 전사체 연구', '세포 특이적 운명 결정과 세포벽의 역할', 'RNA 이동성 유전인자 연구'를 제안한 4명을 최종 선정했다.

서경배 재단 이사장(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증서 수여에 앞서 '천외유천'(天外有天)에 대해 언급하며 "재단이 창의적이고 유용한 과학이라는 목표를 향해 나가는 연구자들의 발자취와 함께 하기를 기원한다. 결코 쉽지 않은 과정이지만, 황금이 불을 통해 단련되듯 후에 큰 연구 성과와 영광이 있기를 기원하며 과학자들의 연구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경배과학재단은 2016년 서 이사장이 기부한 3000억원 규모 출연금으로 세워졌다. 재단 목표는 혁신적 과학자의 위대한 발견을 지원해 인류에 공헌하는 것이다. 재단 측은 "7월 1, 2기 과학자들이 모여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한국 과학기술 성장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며 "앞으로도 과학자 중심의 연구 지원을 고민하고, 기초 생명과학 분야의 연구를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고 있는 연구는 국내외 과학계에서도 주목받는다. 주영석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교수가 비흡연자들에게서 폐암이 발생할 수 있는 원인인 융합유전자 유전체 돌연변이의 생성 원리를 규명한 내용은 국제 학술지 '셀(Cell)'에 실렸다. 이밖에 김진홍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와 임정훈 울산과학기술원 교수의 연구도 국제 학술지에 실렸고, 이정호 카이스트 교수의 난치성 뇌전증 돌연변이 진단법은 악타 뉴로패쏠로지카 홈페이지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