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10년 연속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상위 10%'
현대건설, 10년 연속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상위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사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사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이 '2019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점수(DJSJ)'평가에서 글로벌 상위 10% 기업을 의미하는 'DJSJ World'를 10년 연속 유지했다고 19일 밝혔다.

DJSJ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사인 미국 'S&P다우존스인덱스'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평가 전문업체인 스위스 '로베코샘'이 기업의 경제적 성과 뿐만 아니라 환경적, 사회적 가치를 종합 평가해 발표하는 투자지수를 말한다.

올해로 20년째 맞이한 DJSJ의 평가결과는 기업의 대외 신인도에 영향을 주며, 국제적 기관투자자들의 사회적 책임 투자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전 세계 글로벌 시가총액 상위 2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하며, 상위 1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J World'를 부여한다.

또한 지역별 세분화를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600대 기업 중 상위 2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I Asia Pacific'을, 국내 200대 기업 중 상위 3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I Korea'를 부여한다.

이번 평가에서 현대건설은 환경경영 부문(기후변화 전략·자원 보존)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현대건설은 '2030 글로벌 그린 원 파이오니어'라는 비전을 설립하고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와 연계해 선제적 환경에너지경영 전략을 펼치고 있다. 2015년 대비 2050년까지 국내외 온실가스 배출량 52.5% 감축을 목표로 삼았으며, 지난 10년간 환경보호 투자액을 138% 확대했다.

이를 통해 최근 10년간 톤당 용수 사용량을 82.9% 감축시켰으며, 올해 4월 '탄소정보 공개 프로젝트(CDP)' 평가에서 기후변화 전략, 온실가스 감축 등으로 국내 상위 개 기업만 수상아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에 선정된 바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DJSI World에 10년 연속 편입된 것은 경제·환경·사회적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 선도기업의 역할과 책임을 성실히 수행해 기업가치 제고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