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수출입은행장 '숏리스트'···최희남·유광열·전병조 거론
차기 수출입은행장 '숏리스트'···최희남·유광열·전병조 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입은행 로고.
수출입은행 로고.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공석인 수출입은행장 자리가 곧 채워질 것으로 보인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차기 수은 행장 후보군은 2~3명으로 좁혀졌다.

유력한 후보로는 최희남(59)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이 꼽힌다. 최 사장은 행정고시 29회 출신으로 기획재정부에서 국제금융분야 주요 보직을 지냈다. 기재부에서 대표 후보로 미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광열(55)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도 유력 후보다. 유 부원장은 행시 29회 출신으로 기재부에서 국제금융분야 근무 경험을 했다.

다만 은 위원장과 전라북도 군산 동향이고, 딸이 지난해 수은에 공채로 합격한 점이 부담이 된다.

최근 전병조(55) 전 KB증권 사장이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전 전 사장도 행시 29회로 2003~2005년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해 당시 수석비서관이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이 있다.

수은 행장은 기재부 장관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실제로는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대 청와대가 낙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청와대는 이들 후보군을 추려 최근까지 검증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