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자체 개발 'LNG화물창 설계기술' 인증 획득
대우조선해양, 자체 개발 'LNG화물창 설계기술' 인증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은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9'에서 세계적 선급협회인 프랑스 BV사로부터 자체 개발한 액화천연가스(LNG)화물창 설계기술인 '솔리더스(SOLIDUS)'에 대해 LNG운반선 적용에 적합한 인증(Design Approval)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9'에서 세계적 선급협회인 프랑스 BV사로부터 자체 개발한 액화천연가스(LNG)화물창 설계기술인 '솔리더스(SOLIDUS)'에 대해 LNG운반선 적용에 적합한 인증(Design Approval)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9'에서 세계적 선급협회인 프랑스 BV사로부터 자체 개발한 액화천연가스(LNG)화물창 설계기술인 '솔리더스(SOLIDUS)'에 대해 LNG운반선 적용에 적합한 인증(Design Approval)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승인은 영국 로이드(LR) 선급을 시작으로 미국(ABS), 한국(KR), 노르웨이(DNV-GL)에 이은 다섯 번째다. 이로써 회사는 솔리더스를 독자 개발에 성공한 지난 2017년 이후 약 2년 만에 글로벌 5대 메이저 선급으로부터 모두 인증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며 새로운 시장 개척에 대한 준비를 마쳤다.

솔리더스는 지난 2017년 대우조선해양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LNG화물창으로, 이중 금속 방벽을 적용해 LNG 누출을 방지하는 등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독일 화학회사 바스프(BASF)사와 협력해 개발한 친환경, 고성능의 단열재를 적용해 화물창의 핵심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 일일 LNG 자연기화율(저장탱크 내 LNG 자연 증발률)을 현저히 낮췄다.

특히, 국내 독자기술로 완성된 솔리더스는 그간 특정 해외업체의 기술 독점으로 수익성 확보에 고전해 온 국내 대형 조선업계에 이를 해소할 수 있는 구체적 대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기술을 본격적으로 적용하면 국내 조선기자재 업체를 통한 공급을 확대하면서 외국산 의존도를 낮춰 조선산업 기자재 국산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승인으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회사의 LNG기술력이 시장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며 "솔리더스를 통해 이 분야에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함과 동시에 국내 조선 및 기자재 산업 발전에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