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델타항공, 美 LA 빈곤가정 '사랑의 집짓기' 봉사
대한항공-델타항공, 美 LA 빈곤가정 '사랑의 집짓기' 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지난 17일부터 4일간 델타항공과 함께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해비타트 '사랑의 집 짓기' 봉사활동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 17일부터 4일간 델타항공과 함께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해비타트 '사랑의 집 짓기' 봉사활동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7일부터 4일간 델타항공과 함께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해비타트 '사랑의 집 짓기' 봉사활동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해비타트는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안전한 터전을 마련해주는 전 세계적인 공동체 봉사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에는 대한항공 본사 및 미주지역본부 임직원 50여 명과 델타항공 임직원 50여 명 등 총 100여 명이 참여했으며, LA 지역 빈곤 가정의 집 짓기를 위해 함께 자재를 나르고 구조물 작업을 진행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1년부터 안정된 보금자리가 절실한 이웃을 위한 해비타트 활동에 건축비 등을 지원해왔다. 2004년부터는 직원과 가족까지 봉사활동에 직접 참여하며 현재까지 750명이 넘는 직원이 국내 총 18가구의 희망의 집을 지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스콧 산토로(Scott Santoro) 델타항공 미서부 영업총괄 임원(Vice President)은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조인트벤처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를 위한 공헌 활동에도 뜻을 함께 하고 있다" 며 "이번 LA 해비타트 행사는 양사의 사회공헌 활동의 의미와 파트너십을 공유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조인트벤처를 통해 양사 간 협력을 강화하며 고객 서비스 및 편의 증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조인트벤처 시행 1주년을 기념해 양사 임직원 200여 명이 함께 몽골 사막화 지역을 찾아 나무를 심는 등 조인트벤처 업무 교류뿐만 아니라 인적 교류를 통한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히 펼쳐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