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성수동 인증 중고차 전시장서 '오픈 하우스' 개최
페라리, 성수동 인증 중고차 전시장서 '오픈 하우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리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 모습. (사진= 페라리)
페라리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 모습. (사진= 페라리)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페라리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성수동에 위치한 서울 페라리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에서 오픈 하우스 행사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오픈 하우스 행사는 전시장 확장 이전을 기념해 오진행된다. 행사에는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F12 베를리네타, 458 이탈리아를 비롯해 488 시리즈, GTC4루쏘 시리즈, 포르토피노 등 다양한 페라리 모델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페라리는 고객을 위한 프라이빗 행사로 기간동안 차량을 구매한 고객에게 프로모션 할인 혜택과 더불어 럭셔리 호텔 숙박권, 공식 머천다이징 제품 등을 제공한다. 

페라리 인증 중고차 전시장은 페라리 공식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 ‘Ferrari Approved’의 인증을 받은 차량을 대상으로 한다.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은 지난 14년 이내에 등록된 페라리의 모든 부분에 대해 190가지 이상의 항목을 엄격하게 점검하고, 점검 후 전문가의 테스트 드라이브 과정을 통과한 차량만을 선별해 소유자에게 최상의 품질과 서비스를 보장하는 페라리만의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이다. 페라리는 한국시장에서의 수요가 늘면서 이번에 페라리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을 서울 성수동으로 확장 이전했다. 

이철주 서울 페라리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 지점장은 "대기 및 제작 기간이 소요되는 신차 구매와 달리 고품질의 페라리를 바로 만날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인 페라리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신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넓고 쾌적한 신규 전시장에서 다양하고 고품격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행사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