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N사, 상반기 당기순익 870억원···전년比 4.3%↓
VAN사, 상반기 당기순익 870억원···전년比 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 거래건수, 가맹점 및 단말기 수는 증가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올 상반기 부가통신사업자(VAN사·밴사)사의 당기순이익이 8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억원(△4.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PG 등 기타사업부문의 수익은 크게 증가한 반면, VAN사업 수익 및 영업외이익이 감소한 영향이다.

19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의 '상반기 부가통신사업자 실적'을 발표했다.

이번 상반기 실적은 VAN사업부문 수익을 기준으로 VAN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13개 VAN사를 대상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전체 VAN사업 수익 중 98.1%를 차지한다. 올해 6월말 기준 등록된 VAN사는 27개사이다.

영업수익은 1조183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557억원(4.9%) 증가했다. VAN사업부문 영업수익은 중계수수료 수익 감소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5억원(△8.5%) 줄었고, 기타사업부문은 PG 수익 증가 등으로 1153억원(27.0%) 늘었다.

영업비용도 1조 9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0억원(5.8%) 증가했다. 이는 PG사업 관련 대표가맹점 수수료 증가 등으로 기타 영업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888억원(20.0%) 증가한 영향이다.

VAN사의 카드 거래건수, 가맹점 및 단말기 수는 모두 증가했다. 거래건수는 90억5000만건으로 전년 동기(81억건) 대비 9억5000만건(11.7%) 늘었다. 가맹점 수는 266만1000개로 전년말(251만개) 대비 15만1000개(6.0%) 증가했으며, 단말기 수는 353만2000대로 전년말(341만대) 대비 12만2000대(3.6%) 늘었다.

자산은 2조1673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638억원(3.0%) 증가했다. 이는 주로 현금성자산(447억원↑) 등 유동자산이 증가(766억원↑, 5.9%)한 영향이다.

부채는 7263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52억원(2.1%) 증가했으며, 이는 퇴직급여충당금 등 비유동부채 증가(112억원↑)에 기인한 것이다. 자본은 1조4437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486억원(3.5%) 증가했으며, 이익잉여금 증가(418억원↑) 등의 영향이 컸다.

금감원 관계자는 "카드결제 중계 등 VAN 고유업무에 대한 수익성 약화 우려에 대비해 VAN사의 재무 건전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신종결제사업 참여 등 VAN사의 수익원 다변화를 지속 유도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