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씨케이, "차세대결제 '셀피' 국내 도입"
아이씨케이, "차세대결제 '셀피' 국내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주도 결제 시스템 특징
한정열 아이씨케이 대표이사.(사진=김태동 기자)
한정열 아이씨케이 대표이사.(사진=김태동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차세대결제시스템으로 '셀피'를 국내 도입해 토털 결제솔루션 제공업체로 발전할 계획입니다."

한정열 아이씨케이 대표이사는 18일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소비자 주도 결제 시스템이 특징인 '셀피' 사업에 대한 비전과 전략을 밝혔다.

한 대표는 "기존에 쌓아온 스마트카드 기술역량과 카드 제조 기술을 통해 향후 지급결제 산업 핀테크 솔루션 기업으로 발돋움 하겠다"며 셀피를 소개했다.

셀피는 미국에 본사를 둔 앤트앤비가 개발한 차세대 결제 플랫폼으로 연내 북미시장 서비스 진행을 목표로 현재 비자와 마스타카드 등 글로벌 카드사의 인증 획득을 진행 중이다. 앤트앤비 관계자는 "현재 미국 특허출헌 및 특허협력조합(PCT) 출원을 통해 독창적인 결제시스템 갖추기 위해 노력중"이라며 "장담하긴 어렵지만, 연내 인증을 완료하고 내년부터 사업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셀피는 결제 정보 주도권을 공급자에서 소비자로 이동 시켜 결제 편의를 높이고 수수료 부담이 적은 게 장점이다. 이는 스마트폰이 가맹점의 카드단말기 역할을 함으로써 가능하다.  

한 대표는 "기존 카드 결제 시스템은 포스(POS)나 카드 단말기를 통해 개인의 결제 정보를 부가가치 통신망(VAN), 전자지급결제대행사(PG)사에 위탁해 조회하고 카드사로 결제 요청하던 방식이었다"면서 "반면 셀피 플랫폼 활용 시 가맹점 정보를 사용자가 제공 받고, 직접 결제를 진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사용자와 가맹점, 카드사와 VAN 등 유관기업이 모두 윈윈할 수 있다는 게 한 대표 설명이다.

한 대표는 "사용자가 직접 결제를 진행하기 때문에 가맹점 입장에선 기존 3.5% 정도였던 비대면수수료를 0.8% 정도 대면결제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이씨케이는 글로벌 카드사 인증 시기에 맞춰 국내 사업을 빠르게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0년 이상 결제정보 시장에서 쌓은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통해 신사업에 대한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결제시장 내 서비스가 즉시 진행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 작업도 준비 중이다.

한정열 대표는 "차세대 결제 플랫폼 셀피는 모든 결제 서비스 사용자의 편익을 극대화한 신개념 플랫폼으로 결제 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셀피의 국내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회사는 큰 폭의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