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2기신도시 '반전'···검단·운정 분양 완판 행진
미분양 2기신도시 '반전'···검단·운정 분양 완판 행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에 따른 미래가치 상승 기대감 높아
검단신도시 한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 박성준 기자)
수도권의 한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3기 신도시 등장과 함께 차갑게 식었던 2기 신도시 분양시장이 최근 부활의 날개짓을 펼치고 있다. 교통망 확충에 따른 기대심리는 물론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와 비규제지역 등의 복합적 요인이 맞물리며 인천 검단, 파주 운정 내 미분양 물량이 빠르게 해소되고 있다.

18일 인천도시공사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검단신도시 내 미분양 물량은 모두 소진됐다. 2기 신도시 중 마지막 주자였던 검단신도시는 지난해 10월 '검단 호반 베르디움'을 시작으로 분양을 시작해 현재까지 공동주택 8개 단지, 총 9500여가구를 공급했으며, 이중 4개 단지에서 3000여가구의 미분양 물량이 발생했다.

당초 검단신도시는 부족한 인프라·열약한 교통환경은 물론 정부가 지난해 말 3기신도시로 계양을 발표하면서 청약수요가 분산될 것이란 전망이 쏟아졌다. 실제로 지난 4~5월 분양한 '인천 검단 대방노블랜드'와 '인천 불로 대광로제비앙' 단지의 경우 각각 1274가구, 555가구 모집에 단 87가구와 35가구가 지원하면서 90%가 넘는 미분양 물량이 발생한 바 있다.

파주 운정신도시 또한 상반기까지 3기 신도시 등장에 따른 '미분양 공포'로 몸살을 앓았다. 위기감을 느낀 건설사들이 지난 6월 3개 단지의 견본주택을 같은 날 개관하고, 대규모 동시 분양에 나서는등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지만, 대부분 주택형에서 미달을 기록했다.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의 경우 전 주택형 미달이라는 '흥행참패'를 맛봐야 했다.

그러나 7월부터 상황이 반전되기 시작했다. 6월초 3040가구에 달했던 검단신도시 미분양 물량은 △7월초 1774가구 △8월초 1196가구 △9월초 80가구까지 떨어지더니, 17일 검단신도시 내 미분양 물량은 전량 소진됐다.

파주에서도 지난달 '운정신도시 중흥S클래스'와 '운정신도시 대방노블랜드'가 분양 완판에 성공했고, 분양물량의 절반도 채우지 못했던 푸르지오의 경우 현재까지 분양률을 70%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또한 이달 진행된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 청약에서는 평균경쟁률 2.16대 1, 최고경쟁률 81.5대 1을 기록하는 등 파주 내 첫 완판 단지로 기록됐다.

암울했던 전망과는 달리 최근 2기신도시 미분양 물량이 빠르게 해소되고 있는 것은 수도권 교통망 개선에 따라 주거여건이 향상될 것이란 기대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5월 '수도권 서북부 광역 교통망 개선·보완'을 발표하면서 예타 조사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오는 10월께 수도권 1~3기 신도시를 망라한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안'도 발표할 예정이다.

검단신도시의 경우 숙원사업으로 불리던 '한강선'(5호선 연장선, 서울 강서구 방화역~김포 양곡)이 5월 서북부 교통망 개선에 포함된 데다 기본구상안에도 포함될 것이란 기대가 커진 상황이다. 파주 운정에서도 GTX-A 운정역이 2023년 개통이 확정된 상황이며, 이르면 이달말 본격적인 터널공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아울러 서울과 인접한 경기 주요 지역의 분양가격이 높아진 것과는 반대로 검단·운정 신규아파트 분양가격은 3.3㎡당 1000만원대 초반에 불과하기 때문에 기존 아파트 매매보다는 청약시장으로 실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특히 신규아파트인 것을 감안한다면 가격 이점이 크고, 검단과 운정 모두 청약·대출 규제 수위가 낮은 비규제지역으로 유인효과가 있었을 것이란 분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수도권 교통망 확충, 수도권 내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 수위가 낮은 비규제지역 등 복합적 요인이 맞물린 결과"라며 "신규 분양에서 미래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최근 미분양 물량 급감이 지난달 발표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영향이라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 김은진 부동산 114팀장은 "직접적인 영향권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재개발·재건축이 위축되면서 공급이 줄 것이라고 하는 곳은 서울 또는 서울과 인접한 광명, 과천 등 일부"라며 "검단이나 운정같은 경우 공급물량이 많은 지역으로 수도권 외곽지역까지 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는 과한 해석"이라며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운정파크푸르지오 2019-09-18 17:48:05
운정 파크 푸르지오 1668-3133
25평,34평 로얄층 30세대 특별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