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특사경, 첫 수사 돌입···하나금투 리서치센터 압수수색
자본시장특사경, 첫 수사 돌입···하나금투 리서치센터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박조아 기자] 금융감독원 산하 자본시장 특별사법경찰(특사경)이 첫 사건 수사에 착수,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 7월18일 공식 출범한 지 두 달 만에 처음 배당 받은 사건이다.

18일 금융투자업계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특사경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하나금융투자 본사 리서치센터에 인력을 보내 연구원 A씨 등 직원 10명의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기업분석보고서 배포 이전에 주식을 사고파는 '선행매매' 등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리서치센터에 대한 압수수색이 아침부터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다"면서 "리서치 연구원의 선행매매 등 혐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사경이 실제로 처음 움직인 데다, 압수수색이 갑작스레 이뤄져 앞으로의 진행상황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압수수색이 종료되면 어떤 부분에 대해 수사가 진행됐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사경은 금감원 자본시장 담당 부원장 직속으로 설치된 기구로, 자본시장의 불공정거래를 조사하는 민간경찰이다. 압수수색과 통신 조회 등 강제수단을 활용, 불공정거래 사건에 신속하게 대응한다.

증권선물위원회 위원장이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선정해 검찰청에 이첩한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사건 중 서울남부지검이 지휘한 사건을 처리한다. 패스트트랙은 긴급하고 중대한 사건에 대해 증선위 심의를 생략하고 증선위원장 결정으로 검찰에 이첩하는 제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