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숙박 이용후기 수정 48시간 제한' 정책 도입 
여기어때, '숙박 이용후기 수정 48시간 제한' 정책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휴점 어뷰징 피해 방지 및 건전한 리뷰 문화 조성"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여기어때는 '리얼리뷰 수정시간 48시간 제한' 정책을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제휴점 피해를 방지하고, 건전한 리뷰 문화 조성을 위한 취지다. 

그동안 숙박업계는 이용자가 과거 작성한 리뷰를 부정적으로 바꾸거나 별점 평가를 최저로 변경하는 등 악의적인 어뷰징으로 인한 허위리뷰 피해가 적지 않았다고 여기어때는 설명했다. 

이에 앞으로 새롭게 개선된 정책에 따라 사용자가 리얼리뷰를 작성한 뒤 48시간이 지난 글은 수정되지 않도록 된다. 그리고 시설 이용 없이 예약을 취소하면 사용자 리뷰가 자동 삭제되도록 개선했다. 

제휴점 간 부정 경쟁도 방지된다. 업주가 자신의 제휴점에 허위 리뷰를 남기거나 타 제휴점에 어뷰징 리뷰를 남긴 것이 적발되면 리뷰 삭제는 물론, 앱 내 노출 제한 등 보완책이 강화됐다.
 
여기어때는 "리얼리뷰는 다른 사용자가 숙박, 액티비티 시설 선택 시 기준으로 삼는 중요 정보"라며 "우수 사용 후기를 지속 확보하도록 고도화된 리뷰 정책과 시스템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얼리뷰는 여기어때를 통해 숙소와 액티비티를 예약한 고객만 남기는 이용후기 제도다. 서비스 개선과 양질의 숙소 이용 문화 조성을 취지로 2016년 3월에 시작됐다. 지금까지 여기어때에 등록된 리얼리뷰 수는 600만건에 이른다.

여기어때가 건전한 숙소·액티비티 이용후기 문화 조성을 위해 '리얼리뷰 수정시간 48시간 제한' 정책을 도입했다. (이미지=여기어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