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상해임시정부청사' 결제서비스 개시
BC카드, '상해임시정부청사' 결제서비스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C 유니온페이 카드 및 QR로 결제 시 50% 캐시백 혜택
이문환 BC카드 사장이 상해임시정부청사에서 BC 유니온페이 카드 QR로 입장권을 결제하고 있다.(사진=BC카드)
이문환 BC카드 사장이 상해임시정부청사에서 BC 유니온페이 카드 QR로 입장권을 결제하고 있다.(사진=BC카드)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BC카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상해임시정부청사' 방문 고객 대상으로 카드 결제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상해임시정부청사를 방문한 고객들은 기존 현금으로만 결제 가능했던 입장권을 BC 유니온페이 카드 및 QR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한국에서 사용하던 결제수단을 입장권 구입에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환전 등 불필요한 수고를 덜게 됐다.

이 같은 조치는 '주 상하이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BC카드가 함께 상해시의 협조를 받아 성사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상해임시정부청사에서 이문환 BC카드 사장과 이강혁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해임시정부청사 입장권 BC 유니온페이 카드 결제 개통식'이 열렸다. 개통식 후에는 주요 관계자들의 결제시연 행사도 함께 이뤄졌다.

중국 내 대표적 항일 유적지인 상해임시정부청사는 1926년부터 1932년까지 6년간 독립운동의 주요 활동 거점이었다. 상해를 방문하는 국내 관광객들에게 윤봉길 의사 의거 현장(루쉰공원)과 함께 필수 관광코스로 꼽힌다.

BC카드는 상해임시정부청사뿐 아니라 중국 내 다른 항일 유적지에도 동일한 결제수단을 적용할 예정이다.

또 BC카드 결제서비스 시작에 맞춰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는 11월 30일까지 상해임시정부청사 입장권을 BC 유니온페이 카드 및 QR로 결제 시 50%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행사기간 내 고객당 1회, 최대 1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상해, 항주 등 독립 운동 유적지를 방문하는 '중국 임시정부 로드 QR원정대'도 모집할 계획이다. BC카드 간편결제앱 페이북(Paybooc)에 'BC 유니온페이 카드'를 등록 후 해당 카드로 'QR결제'한 고객 30명을 추첨한다. 최종 선발된 원정대는 오는 12월 13일부터 15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파견된다.

이문환 BC카드 사장은 "상해임시정부청사는 대한민국을 있게 한 중요 유적지로, 국내 관광객들의 보다 편리한 방문을 위해 총영사관과 함께 결제수단을 확대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역사적 장소를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국내는 물론 국외에서 다양한 결제수단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