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새 대표에 정호영 LG화학 사장···한상범 부회장 용퇴
LGD 새 대표에 정호영 LG화학 사장···한상범 부회장 용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 주총 및 이사회 통해 대표이사 정식 선임
정호영 신임 LG디스플레이 사장.(사진=LG디스플레이)
정호영 신임 LG디스플레이 사장.(사진=LG디스플레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정호영 LG화학 사장이 LG디스플레이의 새로운 수장으로 선임됐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부회장)는 최근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용퇴 결심을 했다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신임 정 사장은 17일부터 집행 임원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16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정 사장을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정 사장은 내년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되는 절차를 밟게 된다.

LG디스플레이 이사회는 "'책임경영'과 '성과주의"라는 LG의 인사원칙을 반영하고,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 할 것"이라며 "조직 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 의사를 수용했다"고 했다.

정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최고운영책임자(COO) 등을 거치며 경험을 쌓았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정 사장이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산업을 넘나드는 통찰력을 발휘해 현재 직면한 어려운 국면을 타개할 적임자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지난 2008년부터 6년간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면서 사업전략 등을 맡은 바 있어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는 평을 받는다.

한편 한 부회장은 이번 이사회 결의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된다. 다만 내년 3월 정기주총까지는 대표이사직을 유지한다.

한 부회장은 지난 2012년 LG디스플레이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한 그해 2분기부터 2017년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글로벌 일등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공헌했다. 

그는 또 액정표시장치(LCD) 중심이던 LG디스플레이 사업구조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전환하는 기반을 마련했고, 특히 대형 OLED 시장을 개척해 TV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