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저축은행, 강남 논현동으로 본점 이전
라이브저축은행, 강남 논현동으로 본점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기업 라이브플렉스 사옥으로 이전
(사진=라이브저축은행)
(사진=라이브저축은행)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라이브저축은행이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본점을 강남구 논현동(라이브플렉스타워)으로 이전했다고 16일 밝혔다.

신규 본점에는 2층에 수신 고객창구를 개설해 넓은 고객 대기공간과 휴게공간을 확보했으며 10층에 임원실과 경영지원본부, 종합금융본부, 리스크관리본부 등이 위치했다.

새 본점 건물은 라이브저축은행 모기업에 해당하는 라이브플렉스의 사옥으로, 관계사인 경남제약과 바이오제네틱스 등도 함께 입주해 있다.

박영도 라이브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우리는 지난 8월 22일 사명을 삼보상호저축은행에서 라이브저축은행으로 변경해 새 시작의 신호를 알렸다"면서 "본점 이전은 본격적인 고객친화적 경영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