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소송전' SK이노-LG화학 CEO 첫 회동···입장차만 확인
'배터리 소송전' SK이노-LG화학 CEO 첫 회동···입장차만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전기차 배터리를 둘러싸고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의 최고경영자(CEO)가 16일 처음으로 회동했다. 

업계에 따르면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만났다. 첫 만남이라는 점에서 의미는 있지만 서로의 입장차를 확인하는 정도에 그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산업통상자원부도 동석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날은 자리를 함께하지 않았다. 두 회사의 소송전이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정부가 중재에 나선 것은 맞지만 기업 간 의견 조율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과도한 간섭으로 보일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 자리에서 양사 CEO가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LG화학 관계자는 "첫 만남이 있기까지 산업부의 노력이 있었다"면서 "양사 CEO는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눴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양사 CEO가 만나 상호 입장에 대해 의견을 나뉬고 만남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대화를 통한 해결 노력을 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댈라웨어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2차전지 기술 관련 영업비밀 침해 혐의로 제소한 바 있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국내에서 제기한데 이어 지난 3일에는 미 ITC와 연방법원에 LG화학과 LG전자를 대상으로 특허 침해 소송을 내며 대응에 나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