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석유시설 피폭, 국제유가 '요동'···'오일쇼크' 공포 확산
사우디 석유시설 피폭, 국제유가 '요동'···'오일쇼크' 공포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거래소 브렌트유 장중 19%↑..."배럴당 1백달러 갈 수도"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의 주요 석유시설 두 곳이 무인비행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국제유가가 19% 이상 폭등했다. 

16일(현지시간) 오전 싱가포르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은 장 초반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1.73달러 오른 71.95달러로 19% 넘게 치솟았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도 장 초반 배럴당 63.34달러로 15% 이상 급등하며 거래를 시작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주요 석유시설 두 곳이 무인비행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국제유가가 19% 이상 폭등했다.(사진=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주요 석유시설 두 곳이 무인비행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국제유가가 19% 이상 폭등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4일 사우디 내무부는 사우디 동부 아브카이크 탈황 석유시설과 쿠라이스 유전이 드론 공격을 받아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아브카이크 탈황 시설은 사우디 전체 원유 생산량의 70%를 처리하는 세계 최대 석유 처리 시설로, 사우디가 수출하는 원유 대부분이 이곳에서 탈황 작업을 거친다. 쿠라이스 유전도 사우디 내 생산량 2위를 기록하는 곳이다. 

사우디 정부는 이번 드론 공격으로 원유 생산량이 절반으로 감소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핵심 석유시설 두 곳이 가동 중단되면서 유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가동 중단 후 수급 불안으로 10달러 넘게 유가가 폭등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 바 있다. 원유 생산량이 정상 수준으로 돌아오기까지는 최소 몇 주가 걸릴 수 있다고 시장은 분석했다. 일각에선 일시적으로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극단적 전망까지 제기되고 있다.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은 자신이 해당 시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지만 미국은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다. 현재 이란은 이번 공격의 관련설을 부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사태가 에너지 공급 불안으로 이어지는 것을 대비하기 위해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방출을 승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유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우디에 대한 공격을 근거로 전략비축유로부터 석유 방출을 승인했다"면서 "필요한 경우 시장에 잘 공급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양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