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상반기 '새희망홀씨' 2조 공급···8년8개월간 20조
은행권, 상반기 '새희망홀씨' 2조 공급···8년8개월간 20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희망홀씨 계획대비 실적 추이 (자료=금융감독원)
새희망홀씨 계획대비 실적 추이 (자료=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저신용·저소득자 등 서민들의 금융애로를 지원하는 '새희망홀씨' 대출이 올해 상반기 2조원 가까이 공급됐다. 상품 출시 이후 누적공급액은 20조원을 넘어섰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은행권의 새희망홀씨 취급실적' 자료에 따르면 새희망홀씨 대출은 상반기 1조9597억원 공급됐다. 전년동기인 지난해 상반기(1조7788억원)와 비교해 10.2%(1809억원) 증가한 규모다.

올해 공급목표는 3조3000억원으로 이미 59.4%에 자금이 공급됐다.

특히 지난 2010년 11월 상품 출시 이후 8년 8개월만에 172만명에게 총 20조3247억원이 공급됐다.

은행별로 보면 우리은행이 2996억원으로 공급실적이 가장 많았고, 이어 신한(2992억원), KEB하나(2899억원), 국민(2878억원), 농협(2690억원), 기업(1446억원)은행 순으로 상위 6개 은행(1조5901억원)에서 전체 실적의 대부분(81.1%)이 공급됐다.

이 중 농협은행은 전년동기대비 93.1%(1297억원) 늘었고, 중·소형 은행에서는 수협(180억원)과 전북은행(1106억원)이 전년동기대비 각각 592.3%, 161.5% 증가했다.

목표달성률 우수은행으로는 전북(335.2%), 수협(94.7%), SC제일(85.0%), 농협(84.1%), 씨티(66.7%), 경남(61.0%)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새희망홀씨 평균금리(신규취급)는 7.22%로 전년동기(7.72%) 대비 0.50%p 하락했다.

새희망홀씨 차주 중 92.6%가 신용등급 7등급 이하 저신용자거나 연소득 3000만원 이하의 취약계층이었다.

새희망홀씨의 6월말 연체율은 2.39%로 전년말(2.58%) 대비 0.19%p 개선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공급목표의 차질없는 달성 등 서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은행의 자율적 노력을 유도하겠다"며 "서민금융 지원활동 평가시 저신용자 지원실적 평가 가중치를 기존 5%에서 10%로 2배 확대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우수 은행과 직원에 대해서는 연말 금융감독원장 표창을 수여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희망홀씨는 산업·수출입은행을 제외한 국내 15개 은행이 자체재원으로 운영하고 있는 대출상품으로 연소득 3500만원 이하(저소득자) 또는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저신용자)인 서민들에게 연 10.5% 이내의 금리로 최대 3000만원까지 대출해준다.

2020년 10월 31일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서민들의 금융애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지난달 26일 운영기한을 2025년 10월말로 재연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