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첫 공식 일정 '소재·부품·장비' 현장 방문
은성수 금융위원장, 첫 공식 일정 '소재·부품·장비' 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1일 전통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1일 전통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이 취임 후 첫 공식일정으로 소재·부품·장비산업 현장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다. 취임 후 첫 공식일정은 앞으로 중점을 두게 될 정책 우선순위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15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은 위원장은 오는 17일 경기도 안성시 소재 반도체 장비회사 아이원스를 방문해 현장간담회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은 위원장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이다. 정책 추진에 앞서 우선 현안을 파악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앞서 은 위원장은 지난 9일 취임사에서 금융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언급하며 "냉정하고 침착하게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금융 안정을 위해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 신규 자금지원 등 금융지원이 차질없이 충분하게 집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은 위원장은 두번째 공식일정으로 18일 핀테크 스타트업·전문가들과 만나 의견을 듣는 현장간담회를 진행한다. 사실상 은 위원장이 가장 관심을 두고있는 분야다.

은 위원장은 금융회사가 혁신기업을 지원하면서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고의·중과실이 없으면 책임을 면제해주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오는 20일에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도 방문한다. 서민금융 집행 현장을 점검해보겠다는 취지다. 은 위원장은 취임사에서 포용적 금융을 세번째 과제로 제시하며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접근성 확대와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를 약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