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알리바바 빅데이터'로 中시장 공략
아모레퍼시픽, '알리바바 빅데이터'로 中시장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중국 유통기업 알리바바그룹이 항저우시에 연 협업 사무소 A² 항저우 캠프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1일 중국 유통기업 알리바바그룹과 소비자 연구·신제품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빅데이터에 기반한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항저우시엔 협업 사무소인 'A² 항저우 캠프'도 열었다. 이곳에선 알리바바그룹의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와의 협력을 모색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알리바바그룹의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 플랫폼인 티몰과 신제품 선 출시, 온·오프라인 연계 매장 확산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티몰을 단순 판매 채널을 넘어 통합 브랜드 마케팅 플랫폼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찰스 카오 아모레퍼시픽 중국법인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뷰티 시장에서 제품 혁신과 디지털 마케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알리바바와의 협력을 통해 중국 소비자 수요를 정확하게 반영한 제품 출시는 물론 개발과 생산, 마케팅 전 과정을 디지털화하겠다"고 말했다.

마이크 후 알리바바그룹 티몰 소비재 사업 부문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 협력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며 "협력을 통한 혁신을 지속해 중국 소비자에게 더욱 우수한 제품과 소비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