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추석 연휴 맞아 주거급여 '찾아가는 서비스' 시행
LH, 추석 연휴 맞아 주거급여 '찾아가는 서비스'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주거급여 전담직원이 전남 순천시 소재 주민센터를 방문해 주거급여제도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주거급여 전담직원이 전남 순천시 소재 주민센터를 방문해 주거급여제도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추석 연휴를 맞아 일반 국민들에게 주거급여제도를 적극 알리기 위한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주거급여제도는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의 44%(4인가구 기준약 203만원) 이하 임차 및 자가 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해 주거비를 지원하는 정책이다.

지원대상 '전·월세 임차가구'는 지역별, 가구원수별 기준임대료를 상한으로 실제임차료를 지원하며, '주택을 소유·거주하는 자가가구'는 주택 노후도 등을 감안해 설정한 주택보수범위별 수선비용을 상한으로 주택개보수 및 주거환경 개선을 지원한다.

올해부터 자가가구 수습권자 중 고령자는 편의시설 설치를 위해 50만원을 추가로 지원 중이며, 주거약자(고령자, 장애인)의 경우 에어컨 설치를 신규로 시행하는 등 취약계층 주거안정을 강화했다.

LH는 가족단위 행사가 많고 야외활동과 이동이 잦은 추석의 특성을 감안해 이달 주거급여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행해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LH 주거급여 전담직원들이 지자체·복지기관에서 개최하는 지역행사에 참여해 홍보부스 및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대면상담을 진행한다.

LH 관계자는 "공동주택·복지시설 등에서 대규모 설명회를 개최하고 고시원·쪽방 등 취약계층 밀집지역은 담당자가 직접 방문해 주거급여 정책에 대한 설명을 수행하는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