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추석 연휴에 두바이·르완다 방문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추석 연휴에 두바이·르완다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4년 12월 파키스탄 카라치항을 방문한 김석준 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모습. (사진=쌍용건설)
지난 2014년 12월 파키스탄 카라치항을 방문한 김석준 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모습. (사진=쌍용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올해 추석 연휴 두바이와 르완다 현장을 방문한다. 

11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김 회장은 먼저 두바이를 방문해 공사가 진행 중인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 현장, ICD 브룩필드 플레이스 현장에서 주요 현안 및 공정들을 점검할 예정이다.

두바이는 세계 건설사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곳이면서 쌍용건설의 최대주주인 두바이투자청(ICD)가 자리한 곳이기도 하다. 쌍용건설은 자산규모가 270조원에 달하는 ICD가 최대주주로 등극한 후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7개 현장, 미화 약 18억달러(한화 약 2조원)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이어 김 회장은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을 위해 지사를 설치하고, 호텔공사 PM을 수행 중인 르완다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르완다는 아프리카에서도 고급 레저휴양시설이 많이 건설되고 있는 곳인 만큼, 쌍용건설의 입지를 더욱 다지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김 회장은 1983년 쌍용건설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해마다 추석과 연말연시를 해외 현장직원들과 함께 하는 스킨십 경영을 펼치고 있다"며 "국내 건설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미래 먹거리를 해외시장에서 찾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