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입주 새 아파트, 분양권 웃돈만 '3억원'
이달 입주 새 아파트, 분양권 웃돈만 '3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이달 입주를 앞둔 서울 아파트의 분양권 시세가 분양가보다 평균 3억원가량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신규 공급 물량이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신축아파트의 수요를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11일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 경제만랩에 따르면 이달 30일 입주하는 서울 아파트 3곳의 전용면적 84㎡ 평균 분양권 가격은 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존 평균 분양가격보다 약 3억원 오른 값이다.

분양가 대비 웃돈이 가장 많이 붙은 곳은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들어서는 '고덕 그라시움'이다. 이 단지의 전용 84㎡ 분양가는 7억원 후반대에서 8억원 초반 수준이었지만, 대규모 입주 물량으로 역전세난이 일어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지난 7월 분양권이 12억원에 거래가 이뤄지면서 약 4억원이 치솟았다.

이어 성북구 장위동에 들어서는 '래미안 장위퍼스트하이' 전용 84㎡의 분양권도 2억6000만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아파트 분양가는 5억4000만원이었지만 지난 7월 8억원에 거래됐다.

강북구 미아동에 있는 '꿈의숲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전용 84㎡ 분양권도 약 2억원 가까이 웃돈이 붙었다. 5억2000만원에 분양된 이 아파트는 지난 7월 7억1000만원에 분양권 전매가 이뤄졌다.

서울 아파트 분양권 전매 거래량도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월 서울 아파트 분양권 전매 거래량은 114건 수준이었지만, 지난 7월에는 274건으로 늘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분양가상한제로 집중 타격을 맞은 강남 재건축 일부 단지들은 매수세가 위축되고 있지만 신축 아파트나 분양권의 경우 새 아파트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다"며 "분양가상한제가 기존 계획대로 10월에 시행된다면 신축 아파트값은 더 뛸 수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