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원 KB' 전략, CIB 시장서 주목
윤종규 KB금융 회장 '원 KB' 전략, CIB 시장서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 인 원, CIB!' 캐치프레이즈 아래 그룹 전체 CIB 부문 뭉쳐
조직·인력·제도·프로세스 체계 변경···최근 결과물 '긍정적' 평가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KB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권 미래 먹거리 중 하나로 강조되고 있는 기업투자금융(CIB) 시장에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의 '원(One) KB' 전략이 주목 받고 있다.

윤 회장이 조직과 인력, 제도, 프로세스를 '원-펌(One-Firm)형 체계'로 재편했고, 최근 그 결과물이 하나씩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은 CIB에 몸담은 직원이라면 계열사와 관계 없이 '홀 인 원(Whole in One), CIB!'라는 단순하지만 명확한 '캐치프레이즈'로 뭉쳤다. 'CIB 인(人)이라면 금융그룹 전체의 관점에서 비즈니스를 바라보자'는 의미다.

KB금융의 CIB 부문 조직은 겸직 체계와 협의체 체계를 적절히 혼용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금융지주와 은행, 증권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는 좀 더 구속력 있게 겸직 형태로 운영하되, 자산운용이나 인베스트먼트, 자금줄 역할을 하는 손해보험이나 생명보험 등과의 협업은 별도의 협의체를 통해 챙겨보는 식이다.

CIB 인력이 근무하는 물리적인 공간도 올해 눈에 띄게 변했다.

여의도 '더-케이(The-K)타워'에 총괄 역할을 담당하는 지주부터 은행, 증권, 그리고 손해보험과 생명보험에 이르기까지 CIB에 관련된 영업과 관리 인력을 한 곳에 모아 대부분의 핵심인력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올해 초 단행된 인사를 통해 윤 회장은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한 융합형 인재를 등용하고 육성하겠다'는 CIB 전략을 강화했다.

올해 초부터 그룹 CIB 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오보열 대표는 리스크를 측정하고 영업을 견제하는 '심사통'으로 작년까지 심사본부장을 담당해 영업과는 대척점에 서있었다. 오 대표의 기용은 심사와 영업 간 교차인사를 통해 상호 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간극을 좁히겠다는 KB금융의 의도로 읽혀진다.

오 대표뿐 아니라 부서장급, 실무자급을 포함하면 영업에서 심사로, 심사에서 영업으로 자리를 옮긴 인력의 수는 상당 수에 이른다.

기능 간 융합뿐 아니라, 계열사를 넘나드는 교차인사 활성화에도 KB금융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서로 다른 조직 간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통합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상대 조직에 들어가봐야 한다는 생각에서 지난 수년간 교차인사를 추진해 왔으며, 현재 각 계열사 CIB 영업인력 중 상당 수가 다른 계열사로부터 건너 온 인력이 담당하고 있다.

능력이 검증된 외부인사 영입에도 박차를 기하고 있다. 올 초에는 KB인베스트먼트 수장으로 김종필 전 한국투자파트너스 부사장을 선임했고, 은행과 증권 등 각 계열사별로 참신한 감각과 능력을 갖춘 외부인재 영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보수적인 은행도 다른 회사에서 탁월한 경력을 쌓은 IB 핵심인재를 영입하는 데 힘쓰고 있다.

성과평가나 급여체계는 시장친화적이고 계열사 간 협력을 장려하는 방향으로 개선되고 있는데, 계열사별로 가지고 있는 장점들을 혼합하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서두르지 않으면서도 내실 있게 변화를 꾀하겠다는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의 CIB 전략이 성공을 거둘지 관심 있게 지켜볼 일"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