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손보, 태풍 피해 현장 점검·복구 작업
NH농협손보, 태풍 피해 현장 점검·복구 작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왼쪽 세번째)는 충청남도 예산시 소재 과수농가를 방문해 태풍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농가를 위로했다. (사진=NH농협손해보험)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왼쪽 세번째)가 충남 예산시 소재 과수농가를 방문해 태풍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농가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NH농협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 및 임직원들은 지난 10일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과수 농가를 찾아 낙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복구 작업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오병관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충남 예산시에 위치한 사과 농가들을 방문해 낙과 피해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오 대표는 농업인들과 피해현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현장에 함께한 손해 평가 및 지급 담당 직원들에게 신속한 사고 조사를 당부했다. 

오 대표는 "기록적인 강풍이 동반된 이번 태풍으로 농가의 피해가 컸던 만큼 신속한 피해 조사와 빠른 복구가 중요하다"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들이 조기에 재건할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