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K9 전면 내세워 英 자주포 사업 정조준
한화, K9 전면 내세워 英 자주포 사업 정조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 '국제 방산 전시회' 참가···장갑차·퀸텀아이 등 전시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K9자주포, 레드백, 수출형 추진장약, 퀀텀아이.(사진=한화)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K9자주포, 레드백, 수출형 추진장약, 퀀텀아이.(사진=한화)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주)한화·한화디펜스·한화시스템 등 한화방산계열사는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 방산전시회 'DSEI(Defence and Security Equipment International) 2019'에 참가해 유럽 방산시장 개척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회는 올해로 20회를 맞았다. 전시회는 유럽 국가를 비롯해 전 세계 70개국 1600여 개 업체가 참가하는 유럽 최대 규모 방산 전시회 중 하나다.

한화는 국내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전시 부스(복층, 154㎡)를 마련해 K9자주포와 레드백 차기 전투 장갑차량 등 지상·대공체계 분야와 퀀텀아이, 수출형 추진장약 등 방산전자·탄약 분야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공개했다.

한화는 특히 영국에서 진행 중인 차기 자주포 획득사업을 겨냥해 영국형으로 도색한 K9자주포를 전면에 내세워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 중이다.

영국은 2026년부터 자동화 포탑과 원격 구동 기술 등이 적용된 차기 자주포를 도입하고자 올해 상반기 주요 업체에 사전정보요청을 진행한 바 있다.

한화디펜스는 국방과학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신형 자주포 기술을 기반으로 영국군이 요구하는 성능 수준에 최대한 부합하는 차기 자주포를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핀란드,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 수출을 통해 한화의 기술력과 사업 수행 능력은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됐다"며 "영국군의 차기 자주포 획득 사업을 비롯해 각국의 다양한 비즈니스에서 한화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음을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