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바이오니아, 증권신고서 제출···내달 코스닥 상장
엔바이오니아, 증권신고서 제출···내달 코스닥 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환경소재 및 첨단복합소재 전문기업 엔바이오니아가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엔바이오니아는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 코스닥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엔바이오니아는 이번 상장을 위해 111만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8200원~1만300원으로 공모예정금액은 91억원~114억원이다. 수요예측은 10월 7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며, 14일~15일 청약을 거쳐 내달 중으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지난 2001년 설립된 엔바이오니아는 독보적인 '복합소재' 제조 기술력에 기반해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 중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습식(Wet-laid)공정으로 마이크로 이하 사이즈의 섬유를 결합한 고기능성 복합소재를 개발, 양산하고 있다.

현재 유리섬유(Glass Fiber), 페트섬유(Pet Fiber)를 비롯해 미래 첨단섬유로 주목받고 있는 탄소섬유(Carbon Fiber), 친환경 소재인 나노셀룰로오스섬유(Nano cellulose Fiber) 등 다양한 섬유 소재를 바탕으로 한 복합소재 제조 기술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사는 물 속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양전하부가 고성능 정수용 나노필터', 자동차 경량화 복합소재 'WLC' 등 양산 제품을 통해 실적 성장을 이뤄가고 있다.

2016년 각각 55억 원, 10억 원을 기록한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85억 원, 21억 원으로 대폭 상승했다. 올 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52억 원, 영업이익 11억 원을 기록했다. 2016년 온기 수준의 성과를 반기만에 달성한 셈이다.  

엔바이오니아는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생산 설비 확대 및 신규 도입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차세대 첨단소재 중심의 R&D 역량 강화를 통해 글로벌 첨단 복합소재 시장을 선도하는 소재국산화 대표기업으로 입지를 다진다는 포부다.

한정철 엔바이오니아 대표이사는 "기업공개(IPO)를 통해 GDL, CFRP 등 전기차 · 수소차에 쓰이는 핵심소재는 물론 나노셀룰로오스를 활용한 필터 등 첨단 복합소재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하는 100년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