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불매운동 등 여파···부진한 3분기 전망"-유진투자證
"한국콜마, 불매운동 등 여파···부진한 3분기 전망"-유진투자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11일 한국콜마에 대해 국내 불매운동 영향과 중국 화장품 시장의 경쟁 심화로 부진한 3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목표주가를 6만2000원으로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선화 연구원은 "화장품 부문은 불매운동의 여파로 매출 상위 거래처의 홈쇼핑 방송이 취소되면서 부진한 매출이 예상된다"며 "수출 또한 중국법인에 납품하던 원재료를 현지조달하기 시작하면서 관련 매출이 감소했고, 매출이 역성장하면서 화장품 부문의 영업이익률 훼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북경콜마에서 무석콜마로 이관 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무석콜마의 대형 신규 고객사 유치가 더딘 상태"라며 "온라인 고객사 위주로 신규 수주가 잡히면서 무석콜마의 적자폭은 축소되고 있지만, 무석콜마의 손익분기점(BEP)달성은 4분기나 돼야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한국콜마는 제약부문과 CKM(CJ헬스케어)의 안정적인 성장에도 불구하고 본업인 화장품 부문에서 국내외 이슈로 인해 부진한 3분기가 예상된다"며 "내수시장은 지난해 지피클럽과 같은 신규 대형 고객사가 부재한 상태에서 한국콜마 불매운동으로 인한 기존 고객사들의 수주 이연이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중국의 경우, 상해자화, 바이췌링 등 대형 로컬 브랜드업체의 생산 캐파가 국내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사의 중국현지 캐파를 상회하는 가운데 기술격차가 좁혀지고 있어 시장 경쟁 심화가 우려된다"며 "본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글로벌 고객사를 적극 유치해 수출비중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