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영국에 사절단 보내 유럽 진출 타진
제약바이오협회, 영국에 사절단 보내 유럽 진출 타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경.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경.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사절단을 꾸려 영국, 아일랜드를 찾는다. 공동 연구개발과 투자협력을 통한 유럽 시장 진출 방안을 찾기 위함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1월14일부터 이틀간 영국 런던과 케임브리지에 사절단을 파견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절단은 영국 남동지역인 케임브리지, 옥스퍼드, 런던의 유수한 대학·연구기관·기업과의 공동 연구개발과 기술 및 투자협력 등 협업 기회를 찾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특히 항암·중추신경계·인공지능 분야의 공동연구와 기술이전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곳에는 오랜 전통과 우수한 기초과학 지식 및 연구기반을 보유한 케임브리지, 옥스퍼드 대학과 생명과학 산업 관련 연구소, 다수의 글로벌 제약기업과 프랜시스크릭연구소, 생어연구소, 세포·유전자 치료 제조센터가 모여 있다.

사절단은 첫날 한·영 제약·바이오 콘퍼런스를 시작으로 현지 바이오 기업과 연구소,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과 창업을 지원하는 기관인 메드시티와 만나기로 했다.

11월8일부터는 이틀간 아일랜드 더블린을 찾는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아일랜드 투자발전청(IDA Ireland)과 함께 바이오의약품 및 원료의약품 생산과 연구개발을 위한 글로벌 진출 거점 마련, 투자 가능성을 폭넓게 검토하기로 했다.

원희목 회장은 "제약바이오업계의 유럽 진출을 위해 우수한 파이프라인과 기술을 보유한 현지 제약바이오기업, 연구기관과 국내 기업 사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지원하고 있다"며 "올해 제약 강국인 영국과 공동 연구개발, 기술 및 투자협력의 실질적인 협업 사례를 끌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