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소재부품지원센터 깜짝 방문···日 규제 대응 상황 점검
文대통령, 소재부품지원센터 깜짝 방문···日 규제 대응 상황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스톱' 문제 해결 가능해졌다···기업이 이용해주니 보람 느껴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중구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에서 상담 중인 기업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중구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에서 상담 중인 기업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 있는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지원센터)'를 깜짝 방문해 우리 기업들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 지원 상황을 점검하고 센터 직원과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지원센터는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따른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 수급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기 위한 민관 합동 조직으로, 총 32개 기관에서 39명의 직원이 파견돼 근무 중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방문은 사전에 전혀 알리지 않은 '깜짝' 방문으로 이뤄졌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과 함께 나타난 문 대통령이 "수고 많으십니다"라고 말하며 들어서자 직원들은 박수로 환영했다.

이 자리에서 황수성 부센터장은 "현재 49건의 기업 애로 사항이 접수돼 있다"며 "관련 기업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관련 현황을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애로가 있는 기업들이 여기저기 찾아다녀야 하는데 지금은 '원스톱'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다"라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직 실제 피해가 발생한 사례는 없을 테지만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니 안이하게 생각하지 않고 대응해야겠다"며 "여기서 우리 소재 부품의 국산화, 자립화나 공급처 다변화도 지원하는가"라고 관심을 표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수출규제 때문에 범정부적으로 노력하고 있는데 욕심 같아서는 지원센터가 차제에 부품·소재 장비의 기술 경쟁력을 높여 한일 문제를 넘어 글로벌 차원의 경쟁력을 확보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실제 상담을 받으러 온 업체 직원을 만나 일선에서 겪는 어려움에 대해서도 직접 전해 들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만든 지원센터를 이용해 주시니 센터를 만든 보람이 좀 느껴진다"면서 "(센터 직원들은) 중소기업들이 가진 어려움을 자신의 문제라고 생각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해결하겠다는 자세로 상담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원센터 방문에 앞서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 연구 현장인 서울 성북구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차세대반도체연구소도 방문했다. 연구소는 기존 실리콘 반도체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초저전력, 고성능 차세대 반도체 개발을 목표로 한다.

문 대통령은 장준연 연구소장으로부터 연구소 역할 등을 보고받은 뒤 초진공 상태에서 원자 단위 반도체를 합성해 나노 반도체를 생산하는 장치인 MBE 실험실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이 공정에도 일본의 부품·소재가 필요한가"라며 부품·소재 국산화 현황에 관심을 나타냈고 장 소장은 "이곳에는 일본에서 수입해야 할 재료가 필요 없다"고 말했다.

시찰을 마친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과학기술의 힘으로!'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수소차인 '넥쏘'를 타고 KIST 내에 마련된 국무회의 장소로 이동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은 물론 경호 차량에도 넥쏘를 이용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