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창업 이종근 회장 탄생 100돌···'약업보국' 정신 되새김
종근당 창업 이종근 회장 탄생 100돌···'약업보국' 정신 되새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9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고촌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종근당)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9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고촌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종근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종근당은 9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TheK)호텔 서울에서 창업주인 고(故) 고촌(高村) 이종근(李鍾根)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을 열어, 그의 약업보국(藥業保國) 정신을 기렸다. 

종근당과 가족사 임직원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기념식에선 전 종근당 임직원과 종근당고촌재단 장학생들이 이종근 회장 관련 일화를 소개하고 감사 인사를 전하는 영상이 상영됐다. 많은 이들은 이종근 회장에 대해 '약업보국 사명으로 평생 헌신한 제약인'이라고 되짚었다. 

10일 종근당에 따르면, 오수웅 태전약품 회장은 "항생제를 수입에 의존하던 1960년대 종근당이 클로람페니콜 생산을 시작해 많은 이들이 병을 고칠 수 있었다. 이종근 회장님은 해외 출장 때마다 바쁜 시간을 쪼개 손수 엽서를 보내 후배들에게 선진문화를 소개하고 큰 꿈을 갖게 해주셨다"며 고인을 기렸다. 

이종근 회장의 생전 모습과 목소리를 복원한 홀로그램도 선보였다. 참석자들은 이 회장 메시지를 들으면서 종근당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종근 회장은 도전과 열정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고 불우한 이웃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았던 참 제약인"이라며 "이종근 회장의 철학과 경영이념, 업적 등을 찾아서 공감하고 그 가르침을 마음에 새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념식장 로비엔 종근당이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예술지상' 작가 10명이 이종근 회장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헌정한 그림 10점이 전시됐다. '끝없이 울리는 종소리'를 그린 유창창 작가는 "사람들의 아픔을 치료하기 위해 제약업에 평생을 헌신한 이종근 회장 발자취를 되짚어 보며 깊은 인상을 받았다. 이종근 회장의 뜻이 종소리가 되어 세상에 울려 퍼지길 바라는 염원을 그림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