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추석 여행객한테 크리넥스 가습촉촉마스크 선물
유한킴벌리, 추석 여행객한테 크리넥스 가습촉촉마스크 선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11일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서 무료 배포···비행기·호텔 내 착용만으로 가습 효과
유한킴벌리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용산구 청파로 서울역 지하 2층 도심공항터미널에서 여행객들한테 '크리넥스 가습촉촉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용산구 청파로 서울역 지하 2층 도심공항터미널에서 여행객들한테 '크리넥스 가습촉촉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유한킴벌리)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유한킴벌리는 10~11일 서울 용산구 청파로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에서 소비자들한테 '크리넥스 가습촉촉마스크'를 나눠준다. 가습촉촉마스크에 대해 유한킴벌리는 "언제 어디서나 호흡기가 건조할 때 마스크 착용만으로 가습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제품"이라며 "동봉된 가습 패드를 깨끗한 물에 적셔 마스크 안쪽 좌우 주머니에 넣어 착용하면 호흡기를 촉촉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유한킴벌리에 따르면, 3차원(D) 입체구조로 설계된 가습촉촉마스크는 입술에 잘 닿지 않기 때문에 편안한 호흡이 가능하다. 개선을 거쳐 장시간 착용에도 귀가 불편하지 않도록 부드럽고 신축성 좋은 밴드로 바꾼 것도 특징이다. 

이번 무료 배포는 비행기나 호텔 내 습도인 10~20%가 쾌적함을 느끼는 40~50%보다 낮은 점을 감안해 기획됐다. 습도가 낮은 곳에 오래 머물 경우 호흡기가 건조해지면서 각종 바이러스나 세균에 노출되기 십상인데, 가습촉촉마스크로 코와 목을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다.  

유한킴벌리는 추석연휴 직전인 10~11일 서울역(공항철도) 지하 2층 도심공항터미널에서 가습촉촉마스크를 무료 배포하면서 추억의 뽑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증 이벤트를 벌여 당첨자한테 여행 중 쓸 수 있는 상품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