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수은 합병해야···지방 이전은 바람직하지 않아"
이동걸 "산은·수은 합병해야···지방 이전은 바람직하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사진=박시형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수출입은행과의 합병에 대해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산업은행의 지방 이전에 대해 "글로벌 진출이 중요하다"며 자제를 부탁했다.

이 회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견'임을 밝히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의 정책금융도 이제 구조조정을 해야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시대에 맞게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현재 정책금융 공급 기관이 흩어져있는데 이를 집중화해서 집행할 필요가 있다"며 "기회가 된다면 앞으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합병을 정부에 건의해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산업은행의 글로벌 진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산업은행은 글로벌에 진출해 시장경쟁력을 높이고 그 수익으로 국내 산업을 지원할 수 있어야 한다"며 "산업은행의 글로벌화를 위해 애써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년 쯤 지난 뒤 산업은행의 수익 중 최소 절반 이상을 국제금융 쪽에서 올리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일부 지자체가 추진 중인 산업은행의 지방 이전 추진에 대해 "해외로 나가야 하는 시점에 오히려 지방이전 추진은 자제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남은 임기동안 정책금융기관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시키고 꾸준히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놓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