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대구공항 국내 항공화물운송 참여
티웨이항공, 대구공항 국내 항공화물운송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를 취항하는 국내항공사를 대상으로 대구공항 항공화물운송사업 참여를 요청한 결과, 최근 티웨이항공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 신규 참여를 위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티웨이항공)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를 취항하는 국내항공사를 대상으로 대구공항 항공화물운송사업 참여를 요청한 결과, 최근 티웨이항공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 신규 참여를 위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티웨이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티웨이항공이 대구국제공항의 신규 국내 항공화물운송을 담당한다. 특히 대한항공의 사업중단 발표 후 대구 취항 국내항공사를 대상으로 새 사업자를 찾기 위한 대구시의 적극적인 노력에 큰 힘이 실린 셈이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를 취항하는 국내항공사를 대상으로 대구공항 항공화물운송사업 참여를 요청한 결과, 최근 티웨이항공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 신규 참여를 위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앞서 지난 7월 대한항공(KAL)은 국내 항공화물의 경영환경 악화, 매년 3억원 이상 적자 등을 이유로 오는 10월 1일부터 대구·광주·청주공항 국내선 항공화물운송사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다수의 지역 항공물류 관련업체와 종사자들의 큰 피해가 예상됐다. 

대구시는 "다른 항공사가 사업을 승계하지 못할 경우 350여 개 지역 항공물류 관련 업체와 종사자 피해, 물류비용 증가 등이 예상돼 항공사 관계자 면담, 참여요청 공문 발송 등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대구시의회도 새로운 사업자의 화물운송사업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관련 조례 개정 등 지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극적으로 티웨이항공이 참여의사를 밝힘에 따라 시는 관련업체 피해, 종사자 일자리 감소, 물류비용 증가 등 우려했던 피해를 막는 동시에 대구공항이 물류공항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현재 시와 공항공사 대구지사, 티웨이항공은 항공화물운송사업 신규 참여를 위한 지원대책 등을 협의하고 있다. 특히 국내 항공화물운송사업이 기존 대한항공의 적자가 매년 3억원 이상 발생하는 등 손실이 컸었던 분야인 만큼 신규 사업자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계획대로 추진하면 대한항공의 사업 중단 시점에 티웨이항공이 중단없이 승계해 대구공항의 국내 항공화물운송은 별다른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본다"며  "티웨이항공 측이 대구시와 상생을 위해 항공화물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고 앞으로 국제 항공화물 처리 등 사업 확대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도 "화물운송이 중단되면 아무래도 지역분들의 불편은 물론 관련된 물류 업체들의 피해도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며 "자사는 대구를 기점으로 취항하는 노선 수도 월등히 많고, 이외 사회공헌 등 시와 함께 많은 협력을 해왔기에 편의성을 높이고 불편을 해소시키기 위해 참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