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브라운 '럭스 립칼라' 해외직구가 국내구매보다 갑절 비싸
바비브라운 '럭스 립칼라' 해외직구가 국내구매보다 갑절 비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수입 브랜드 화장품 15개 제품 국내외 가격 비교 조사 결과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6만3892원대 3만2710원. 미국 화장품 브랜드 바비브라운의 '럭스 립칼라'(히비스커스 3.8g)에 대한 해외 직접 구매(직구) 가격과 국내 구매 가격을 비교한 결과다. 바비브라운 럭스 립칼라를 단품 구매했을 때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구매보다 갑절가량(95.3%) 비쌌다. 

해외직구족이 늘어난 가운데 일부 해외 화장품은 국내에서 사는 게 더 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랑콤과 맥, 바비브라운, 샤넬, 에스티로더 브랜드의 15개 제품 국내외 가격을 조사한 결과 단품 구매 시에는 13개 제품이, 면세 한도를 채워 구매할 때는 8개 제품의 국내 구매가가 해외 직구보다 더 저렴했다고 10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6월25일부터 27일까지 각 브랜드 공식 온라인몰과 네이버쇼핑, 해외쇼핑몰에서 15개 제품의 최저가와 현지 세금, 배송료를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단품으로 살 때는 13개 제품의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구매보다 적게는 0.7%에서 많게는 95.3%까지 더 비쌌다.

바비브라운의 럭스 립칼라뿐 아니라 에스티로더의 '퓨어컬러 러브 립스틱'(310 바 레드-울트라 매트 3.5g)과 맥의 '매트 립스틱'(칠리 3g), 랑콤의 '압솔뤼 에나멜 라커'(134) 등도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구매보다 20% 이상 비싼 것으로 확인됐다. 그 차이는 퓨어컬러 러브 립스틱 68.2%, 매트 립스틱 45.2%, 압솔뤼 에나멜 라커 27.8%였다. 

해외직구 가격이 더 싼 경우는 샤넬의 '블루 세럼 아이'(15㎖)와 랑콤의 '이드라젠 집중 수분크림'(50㎖)뿐이었다. 가격 차이도 각각 0.5%, 7.2%에 불과했다. 

실제 배송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면세 한도를 채워 구매하면 해외직구 가격이 더 비싼 제품은 8개로 줄었다. 이 경우 바비브라운 럭스 립칼라와 랑콤 제니피끄 프로바이오틱스 에센스 등 8개 제품의 해외 직구 가격이 1.7∼42.5%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7개 제품은 해외 직구 가격이 국내 구매가보다 2.5∼50.7% 더 쌌다. 

소비자원은 단품으로 구매할 때는 총 가격에서 해외 배송 대행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커져 직구의 이점이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하면서 해외 구매 시 제품 수량을 고려해 국내 판매가와 꼼꼼히 비교하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