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사우디 감산 지속 입장에 상승···WTI, 2.4%↑
국제유가, 사우디 감산 지속 입장에 상승···WTI, 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 정책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4%(1.33달러) 상승한 57.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기준 배럴당 1.87%(1.15달러) 상승한 62.6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사우디 측이 감산 유지 입장을 표명하면서 이날 유가 상승을 이끌었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신임 에너지부 장관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다른 산유국과 계속 협조해 석유 시장이 균형을 잡고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주도한 원유 감산 합의가 모두의 의지로 유지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