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미쉐린 가이드 서울 '공식 맥주' 선정
하이트진로 '테라', 미쉐린 가이드 서울 '공식 맥주'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고메 페어 2019' 참가···"대한민국 미식문화 알리는 시너지 효과 클 것"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하이트진로 청담사옥에서 열린 미쉐린 가이드 서울 공식 맥주 파트너 조인식에 참석한 오성택 하이트진로 상무(왼쪽)와 이주행 미쉐린코리아 대표이사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하이트진로 청담사옥에서 열린 미쉐린 가이드 서울 공식 맥주 파트너 조인식에 참석한 오성택 하이트진로 상무(왼쪽)와 이주행 미쉐린코리아 대표이사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하이트진로는 9일 미쉐린 가이드 서울이 청정라거 테라를 공식 맥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미쉐린 가이드 서울이 국내 맥주를 공식 파트너로 선정한 것은 테라가 처음이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쪽은 "테라 브랜드 이미지와 철학은 미식문화 발전과 지속가능 가치를 추구하는 미쉐린 가이드의 방향성과도 잘 부합하여 새로운 공식 맥주 파트너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와 미쉐린 가이드 서울은 지난 4일 서울 강남구 하이트진로 청담사옥에서 공식 맥주 파트너 조인을 했다. 이날 오성택 하이트진로 상무와 이주행 미쉐린코리아 대표이사 등 양사 임직원들은 대한민국 미식문화에 대한 관심을 나누고 발전시킬 것을 약속했다.
 
하이트진로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이 오는 10월 주최하는 '미쉐린 가이드 고메 페어 2019'에서 테라를 선보이고, 앞으로 미쉐린 가이드 서울과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대한민국 대표 맥주를 향한 노력이 미쉐린 가이드 서울의 공식 파트너 선정으로 인정받게 된 것 같다. 대한민국 미식 문화를 알리는 데 브랜드 간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테라는 지난 3월 출시 뒤 39일 만에 100만상자가 팔렸다. 국내 맥주 브랜드 중 출시 초기 가장 빠른 판매 속도였다. 이후 테라 판매량은 출시 101일 만에 1억병, 160일 만에 2억병을 넘어서며 국내 맥주 시장 판도를 바꾸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