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핀테크 기업 해외진출 적극 지원
금융위, 핀테크 기업 해외진출 적극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인도네시아 퓨처스랩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인도네시아 퓨처스랩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가 국내 핀테크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9일 밝혔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부터 이틀간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양국 핀테크 지원기관 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방향을 내놨다.

금융위는 우수한 핀테크 서비스를 개발하더라도 국내 시장만으로는 충분한 고객 기반을 확보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점에서 해외시장 개척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 수요를 반영해 우선 아세안 국가로의 진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올해 실시한 핀테크 기업의 진출지역 수요조사를 한 결과 동남아 58%, 중국·일본 24%, 미주 14%, 유럽 4% 순이었다.

금융위는 핀테크 스타트업들이 대체로 규모가 작고 해외진출 경험이 부족한 점을 고려해 '시장조사-거점 구축-투자 연계' 등을 일괄 지원할 예정이다.

아세안 지역의 핀테크 산업 동향 등 진출 정보를 제공하고, 법률·특허·회계 등 전문기관과 연계해 컨설팅도 해준다.

금융회사와의 해외 핀테크 랩을 통해 현지 진출 경험을 공유하고 영업망 구축도 지원한다.

금융위는 올해 하반기 중 베트남, 싱가포르 등을 추가로 방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