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현대캐피탈, 태풍 '링링' 피해고객 대상 금융지원
현대카드∙현대캐피탈, 태풍 '링링' 피해고객 대상 금융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회원 연체 중인 경우 6개월 간 채권회수 활동 중단
(사진=현대카드∙현대캐피탈)
(사진=현대카드∙현대캐피탈)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이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우선 양사는 이달부터 10월까지 청구되는 이용금액을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하기로 했다. 피해 회원은 대금을 6개월 후에 일시 상환하되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발생한 이자와 연체료 등은 전액 감면된다. 피해 회원이 연체 중인 경우에도 6개월 동안 채권회수 활동이 중단된다.

또 12월 말까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이 신규 대출 상품을 신청할 경우 금리를 30% 우대해준다.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만기연장이 가능하도록 해 피해 고객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 재해로 피해를 입은 회원은 관공서에서 발행한 피해사실 확인서를 회사로 접수하면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태풍 피해를 입은 고객이라면 지역에 관계없이 지원 프로그램을 신청할 수 있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 관계자는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조금이나마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