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전통시장에 장바구니 지원
현대백화점, 전통시장에 장바구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0개 점포 주변 13곳 찾아 1만2500개  전달
8일 현대백화점 직원(왼쪽)이 서울 양천구 목사랑시장 상인에게 '우리가 그린 내일' 장바구니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8일 현대백화점 직원(왼쪽)이 서울 양천구 목사랑시장 상인에게 '우리가 그린 내일' 장바구니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현대백화점은 '우리가 그린 내일' 장바구니를 자체 제작해 전국 10개 점포 주변 전통시장 13곳에 총 1만2500개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2016년부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장바구니, 앞치마, 보냉가방, 봉투 등을 지원해왔다. 

올해 추석을 앞두고 장바구니를 지원한 목사랑시장(서울 양천구 목동점), 영천시장(서울 서대문구 신촌점), 시장연합회(서울 성북구 미아점), 시장연합회(서울 강동구 천호점), 구로시장·남구로시장(서울 구로구 디큐브시티), 중동시장(경기 부천시 중동점) 등은 현대백화점과 결연을 맺은 곳이다. 

현대백화점은 경기 성남시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성남시내 전통시장 환경 개선 지원 사업을 벌인다. 성남중앙시장과 단대전통시장, 금호행복시장 등 3곳에 대용량 음식물 건조기를 설치해주고, 백화점에서 쓰던 행거, 진열장, 물품보관함 등을 기증하기로 약속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