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 망하는 길'···서울시, 역발상 미래포럼 개최
'서울이 망하는 길'···서울시, 역발상 미래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2040 서울미래포럼 '서울이 망하는 길' 포스터.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20년 뒤 서울 미래를 준비하는 '2040 서울미래포럼'의 두 번째 포럼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2040 서울플랜' 수립과정의 일환으로, 포럼은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앞서 첫 번째 포럼은 '누구나 다 계획이 있다'라는 주제로 지난달 27일 서울시청에서 개최된 바 있다.

제2회 서울미래포럼은 '서울이 망하는 길'이라는 역발상 주제로, 오는 9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후생동 4층 강당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전문가 발제 후 시민의 시각에서 미래 서울에 대한 걱정과 생각을 이야기하는 자리로 마련될 계획이다.

1부에서는 총괄 책임을 맡은 김인희 서울연구원 박사가 '지표로 본 서울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포럼의 문을 연다. 이어서 기조 발제로 권원용 서울시립대 명예교수'서울이 망하는 길'이라는 주제로 실패한 도시의 사례와 이유에 대해 강연할 계획이다.

2부에서는 '서울, 어떻게 망할까?'라는 주제로 시민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참석한 시민은 누구나 미래 서울에 대한 걱정거리와 실패하지 않을 해법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논의 된 내용은 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다.

권기욱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역발상 포럼을 통해 시민의 시각에서 서울 도시기본계획이 다뤄야 할 이슈와 방향성을 되짚어보고, 서울의 정책에 대한 시민 이해정도를 가늠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