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서울 재건축 3주 만에 '반등'···'갈팡질팡' 상한제 영향
[주간동향] 서울 재건축 3주 만에 '반등'···'갈팡질팡' 상한제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3주 만에 다시 상승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두고 정부 부처간 이견이 나타나고 있는 데다 소급적용 유예 등이 언급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5% 올라 지난주와 동일한 변동률을 보였다. 재건축이 0.04% 오르면서 3주만에 상승 전환했고, 일반 아파트는 0.05% 올랐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02% 올랐다.

서울은 시세보다 저렴한 매물 위주로 거래가 이어지는 가운데 △강동(0.31%) △금천(0.18%) △송파(0.14%) △구로(0.12%) △노원(0.07%) △서대문(0.05%)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고덕동 래미안힐스테이트와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선사현대가 1500만~4500만원 올랐고, 둔촌동 둔촌주공1단지는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시기가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분당(0.10%) △위례(0.05%) △광교(0.04%) △평촌(0.02%) △판교(0.02%)가 올랐고 △산본(-0.06%)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성남(0.14%) △부천(0.09%) △용인(0.06%) △수원(0.05%) △안양(0.05%) △의정부(0.04%) 등이 상승한 반면, 입주물량이 많은 △평택(-0.03%) △시흥(-0.03%) 등은 떨어졌다.

전세시장은 추석 전 수요 감소로 서울이 전주(0.04%) 대비 상승폭이 축소된 0.02%를 기록했다. 반면 신도시는 0.03%, 경기·인천은 0.01% 올라 지난주에 비해 오름폭이 다소 커졌다. 서울 전세가격은 가을 이사철을 맞아 △금천(0.09%) △마포(0.09%) △강동(0.08%) △노원(0.05%) △서초(0.04%) △양천(0.03%) 순으로 뛰었다.  

여경희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발표 직후 하향 조정됐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금주 들어 반등했지만, 상승세가 이어질지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 시기와 지역이 확정되지 않아 시장에 불확실성이 남아 있는 등 집값이 큰 폭으로 상승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