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생기부 등 유출자 처벌해 달라"
조국 딸 "생기부 등 유출자 처벌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고소인 조사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경찰에 출석해 본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등 유출자를 처벌해달라는 의사를 밝혔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은 지난 5일 오후 7시께 양산경찰서에 홀로 출석해 4∼5시간가량 고소인 보충 조사를 받았다.

조 후보자 딸은 앞서 3일 자신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성적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 그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고소장을 낸 바 있다.

경찰은 고소장 접수 이후 첫 조사를 통해 고소장에 첨부된 언론사 기사 등을 확인하고 고소인 진술을 꼼꼼히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딸은 조사 중간 불쾌감과 억울함, 개인정보 유출자를 처벌해달라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공익제보'로 조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학생부를 확보했다면서 일부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