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추석 앞두고 협력사 물품 대금 조기 지급
한화그룹, 추석 앞두고 협력사 물품 대금 조기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화학 등 계열사 2000여 개 협력사에 1200억
2019 한화와 함께하는 한가위 명절음식 경연대회 후 기념사진을 촬영중인 모습.(사진=한화그룹)
2019 한화와 함께하는 한가위 명절음식 경연대회 후 기념사진을 촬영중인 모습.(사진=한화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화그룹은 그룹의 주요 계열사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물품과 용역 대금 1200억원 가량을 현금으로 조기 지급하고 계열사 사업장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계열사별로는 한화토탈 318억, (주)한화 260억, 한화시스템 194억,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06억 등 약 1200억원의 대금을 2000여 개 협력사에 평소보다 최소 열흘에서 보름 정도 앞당겨 현금으로 지급한다.

아울러 한화그룹의 16개 계열사 29개 사업장에서는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지역 주민들과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지난 5일에는 천안에 있는 갤러리아 센터시티점에서 충청지역 19개 사업장이 연합해 '한화와 함께하는 한가위 명절음식 경연대회'를 했고, 앞선 4일에는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세종사업장 임직원들은 세종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추석맞이 명절음식 나누기 활동을 진행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도 4일 판교연구개발(R&D)센터에서 판교 5개사 임직원 42명이 참석한 가운데 500세대에게 전달할 쌀, 라면, 고추장 등 식료품 세트를 포장해 전달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한편 갤러리아백화점은 지역 농수산품의 명품화 지원 및 육성을 위해 갤러리아 센터시티점과 타임월드 백화점 내 아름드리 매장을 운영한다. 아름드리 매장은 충남지역 농수산물 가공 상품의 판매 활성화를 위해 15년도부터 진행해온 갤러리아백화점의 대표적인 지역 사회 상생활동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그룹 내 여러 계열사들이 무료 급식 나눔이나 쌀 나눔 등 다양한 나눔의 장을 추석을 전후해 지속해서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