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맛제주' 식당주인과 맛있는 밥상 봉사
호텔신라 '맛제주' 식당주인과 맛있는 밥상 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신라 임직원과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주인들이 5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2리다목적센터엣 어르신들께 식사를 대접하고 있다. (사진=호텔신라)
호텔신라 임직원과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주인들이 5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2리다목적센터에서 어르신들께 식사를 대접하고 있다. (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호텔신라 임직원과 '맛있는 제주만들기'(맛제주) 식당 주인들이 5일 직접 만든 음식으로 '맛있는 밥상' 봉사활동을 펼쳤다

호텔신라에 따르면,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과 고낙천 신라면세점 제주점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이날 제주 서귀포시 하모2리다목적센터에서 맛제주 식당주인들과 함께 홍삼갈비탕, 즉석 비비큐 등을 지역 어르신 100여명에게 대접했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식당 주인들이 꾸린 봉사모임 '좋은 인연'은 이날 맛있는 밥상 봉사활동에 필요한 반찬과 재료을 준비한 뒤, 현장에서 음식을 조리했다. 하모2리 노인회에 생활필수품도 전달했다. 

좋은 인연은 어려운 이웃에게 직접 만든 음식을 제공하는 맛있는 밥상 봉사활동을 5년째 이어왔다. 좋은 인연 대표를 맡은 박미영 신좋은식당(맛제주 5호점) 주인은 "어느덧 5년째 맛있는 밥상 봉사활동에 참여하면서 나눔의 행복을 느끼게 됐다. 봉사활동을 통해 우리가 받은 도움을 다시 나눌 수 있어 감사하다"고 밝혔다.

맛제주는 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지역방송 JIBS와 함께 펼치는 사회공헌활동으로, 관광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식당들의 자립을 돕는다. 현재 23호점까지 재개장해 제주도 동서남북에서 최소한 한 곳 이상 만날 수 있다. 제주도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에게도 맛제주 식당에 대한 입소문이 퍼져 매출이 크게 늘었다. 오는 10월 24호점이 선정될 예정이다.

대상 식당은 제주도청 주관으로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심의절차를 거쳐 선발한다. 호텔신라 임직원들의 사회공헌활동 모습은 JIBS를 통해 매주 방영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