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참붕어빵' 7~8월 매출 40%↑···유커 입맛 사로잡아
오리온 '참붕어빵' 7~8월 매출 40%↑···유커 입맛 사로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참붕어빵'의 7~8월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0% 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오리온)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리온은 5일 올여름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유커) 증가 덕분에 '참붕어빵'의 7~8월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0% 늘었다고 밝혔다. 

오리온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에서 집계한 7월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7월보다 26.5% 늘었다. 중국인 관광객과 참붕어빵 매출이 동시에 늘어난 이유는 중국에선 물고기가 '부(富)'를 상징하기 때문이다. 

빵 속 쫀득한 찹쌀떡이 들어있는 참붕어빵에 부 이미지가 덧씌워진 덕분에 선물용으로 중국인 관광객에게 인기라고 오리온은 설명했다. 참붕어빵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롯데마트 서울역점이나 한국 상품을 직접 구매하는 징둥닷컴에서 판매순위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이를 반영해 오리온은 오는 4분기부터 중국 랑팡 공장에서 참붕어빵을 생산할 예정이다. 
 
참붕어빵은 이름처럼 겨울철 간식 붕어빵을 본 따 2011년 출시됐다. 오리온은 참붕어빵 안에 단팥 초콜릿 크림과 찹쌀떡을 넣고, 수분을 유지하며 천천히 구워내는 방식을 적용했다. 촉촉하고 쫀득쫀득한 맛을 살리기 위해서다. 

오리온 쪽은 "해외 관광객 공략을 위해 대용량 제품을 출시한 것이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 4분기부터 중국 현지 생산을 통해 참붕어빵의 인기를 증폭시킬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