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보험사 대출잔액 227조···전분기말比 1.2%↑
2분기 보험사 대출잔액 227조···전분기말比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6월말 기준 보험사 대출채권 현황 발표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올해 2분기 보험회사의 대출채권 잔액이 전분기말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가계대출 증가세는 주춤한 가운데 기업 대출이 증가했다.

5일 금융감독원은 '2019년 6월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2분기말 보험회사의 대출채권 잔액은 227조3000억원으로 1분기말 보다 2조6000억원(1.2%) 늘어났다.

가계대출은 121조1000억원으로 전분기말보다 1000억원(0.01%) 증가에 그쳤다. 주택담보대출은 4000억원(1%) 감소했지만, 보험계약대출이 5000억원(0.6%) 늘었다. 기업대출은 105조7000억원으로 전분기말보다 2조6000억원(2.5%) 증가했다.

보험회사의 2분기말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은 0.29%로 전분기말(0.3%)보다 0.01%p 떨어졌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63%로 전분기말(0.61%)보다 0.02%p 상승했다. 반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11%로 전분기말(0.12%)보다 0.01%p 낮아졌다.

보험회사 대출채권 중 부실채권 규모는 6218억원으로 전분기말 5812억원보다 406억원 늘었다. 부실채권비율은 0.27%로 전분기말 대비 0.01%p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2분기말 보험회사 대출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최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어 건전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