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제2기 소비자보호 리포터' 선정
라이나생명, '제2기 소비자보호 리포터'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라이나생명)
라이나생명 제 2기 소비자보호 리포터들이 KT 용산 센터에서 열린 발대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라이나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라이나생명이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를 위해 '제2기 소비자보호 리포터'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소비자보호 리포터' 제도는 고객 접점의 최전방에 있는 민원센터 직원들을 통해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고객을 위한 제도 개선을 시행하고자 도입됐다. 라이나생명은 이날 진행된 발대식에서 리포터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라이나생명은 고객민원센터 직원 중 최소 3년 이상 근무한 최종 7인의 리포터를 선발했다. 선발된 리포터들은 6개월 동안 매달 간담회에 참석해 고령소비자 보호,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한 개선안 등 소비자보호를 위한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또 고객센터의 고객 대응을 직접 체험하고 개선하기 위한 미스터리 쇼퍼의 역할도 수행한다.

라이나생명은 소비자보호 리포터들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소정의 활동비를 제공하며, 활동이 우수한 리포터에게는 분기마다 별도의 인센티브를 추가로 지급한다. 또 우수한 제안에 대해서는 관련 부서와의 협의를 통해 실제 제도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지난해 활동한 소비자보호리포터 1기는 고령소비자를 위한 청구서 양식을 개선하고 사고보험금 부지급 안내를 강화하는 등의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총 67건의 아이디어 중 이미 시행되고 있는 것을 제외하고 14건이 반영됐다.

홍봉성 라이나생명 사장은 "소비자보호 리포터 제도가 소비자보호를 강화하고 회사의 제도를 개선해 발전된 고객서비스 제공에 동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