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美 UDC와 차세대 OLED 소재 개발 맞손 
LG화학, 美 UDC와 차세대 OLED 소재 개발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화학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은 미국 소재기업인 유니버설 디스플레이(UDC)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핵심 물질인 발광층 개발에 대한 파트너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LG화학은 발광층 원재료 중 강점을 가지고 있는 '저전압·장수명 호스트(Host)'를, UDC는 '고효율·고성능의 인광(燐光) 도판트(Dopant)'를 제공한다. 양사는 두 물질간 최상의 조합을 찾아내 고객사를 위한 최고의 고색재현 성능을 갖춘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OLED는 전자(-)와 정공(+)이 움직이는 공통층, 실제 빛을 발하는 발광층 등으로 구성된다. 발광층이란 공통층에서 주입된 전자와 정공이 결합해 빛을 내는 핵심물질이다. 특정 색을 발광하는 도판트와 도판트가 빛을 낼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호스트로 구성된다.

유지영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 부사장은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두 회사가 협력하는 만큼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고색재현 성능이 대폭 향상된 발광층을 생산해 적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스티브 아브람슨 UDC 최고경영자(CEO)는 "OLED 패널 사용이 확대됨에 따라 제품사양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이번 협력을 통해 고성능의 제품을 개발해 고객들에게 큰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