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베트남 제약사 품고 글로벌 확장 잰걸음
JW중외제약, 베트남 제약사 품고 글로벌 확장 잰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트라 도움 받아 유비팜 지분 100% 인수···연간 19억3700만개 의약품 생산 공장 확보
유비팜
베트남 롱안성에 위치한 제약사 유비팜 전경 (사진=JW중외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JW중외제약이 베트남 제약사를 품에 안고 글로벌 사업 확장에 나선다. 4일 JW중외제약은 베트남 롱안성에 위치한 제약사 유비팜(Euvipharm)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투자금은 양사 협의로 공개되지 않는다.

지금까지 국내 기업이 베트남 제약사의 일정 지분을 인수하거나 현지에 공장을 세운 적은 있었으나 베트남 제약사 지분 전체를 취득해 직접 운영하는 건 JW중외제약이 처음이다.

이번 인수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KOTRA)의 지원으로 성사됐다. JW중외제약은 지난해 4월 코트라의 해외기업 인수·합병(M&A) 지원 사업에 참여하면서 투자처를 발굴했다. 이후 계약 전반에서 코트라 호찌민 무역관의 도움을 받았다.

JW중외제약은 유비팜 인수를 통해 현지에서 생산한 의약품으로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 국가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앞으로 유비팜에 JW중외제약의 연구역량, 생산·품질관리 기술을 순차적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향후 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에도 나선다.

신영섭 JW중외제약 대표는 "유비팜 인수로 베트남에 첨단 기술과 현대적인 장비를 갖춘 대규모 공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베트남을 발판 삼아 글로벌 시장에 JW그룹 브랜드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JW중외제약에 따르면 2005년 설립된 유비팜은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두루 생산하는 의약품 생산 전문기업이다.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GMP) 인증을 받은 연면적 3만5000㎡ 규모의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연간 19억3700만개의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